헬스 가이드

환절기 두피 관리법

글 : 이채영 여성조선 기자  |   사진 : 게티이미지   |   도움말 : 송현희 (이소한의원 원장)

계절이 교차하는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심하고 건조한 환경으로 인해 두피 트러블을 겪는 이들이 많다.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는 환절기 두피를 지키는 방법.

2403_30.jpg

 

건조함과 싸우는 두피


겨울과 초봄이 교차하며 일교차가 벌어지고 건조함이 계속되는 환절기에는 피부뿐 아니라 두피에도 관심이 필요하다. 이 시기에는 건조함을 이겨내기 위해 피지가 과도하게 분비돼 두피가 기름진 상태로 변하기 때문에 가려움과 손상된 각질이 벗겨지는 지루성 두피염을 조심해야 한다. 지루성 두피염은 각질이 탈락하면서 모공을 막아 염증을 유발하고, 막힌 모공의 머리카락이 얇아지면서 탈모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미세먼지나 황사 같은 기후변화와 스트레스, 과음, 흡연 등도 두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다.


두피도 피부처럼 지속적인 관심, 관리가 필요하다. 피부의 노화가 주름이 생기고 모공이 늘어난다면 두피의 노화는 탈모로 이어진다. 너무 덥거나 추워서 생기는 두피의 변화를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면 ‘두피 케어’에서 ‘탈모 치료’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면 두피를 건강하고 촉촉하게 가꾸기 위해서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전문 관리 숍을 통해 관리를 받는 것도 좋지만 간단한 생활 습관의 변화와 셀프케어만으로도 충분하다. 매일 감는 샴푸법의 변화, 기억해두면 좋을 두피 지압 등 평상시에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한다.



Solution 1

두피를 위한 생활 습관


‘두피도 피부다’라는 말을 늘 염두에 두자. 풍성하고 윤기 나는 머릿결도 결국은 두피에서 시작된다. 환절기에는 특히 물을 자주 마시면 피부도, 두피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나무 소재 또는 쿠션 브러시를 가까이 하자. 머리 감기 전에는 꼭 빗질을 해서 엉킨 머리를 풀어주고 1차적으로 먼지와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머리를 빗을 때는 이마에서 정수리로, 귀 양옆에서 정수리로, 목 뒤에서 정수리 방향으로 모으듯이 빗으면 혈액순환을 도와 두피 탄력에도 도움을 준다. 


많은 전문가들이 하루 종일 쌓인 노폐물 제거를 위해 밤에 머리 감기를 추천하지만 여의치 않다면 자기 전 빗질만이라도 해주는 것이 좋다. 피부와 마찬가지로 두피도 강한 자외선은 피해야 한다. 자외선에 자극 받은 두피는 모근의 노화를 유도,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가르마 방향을 자주 바꾸고 머리를 느슨하게 묶어 두피의 자극을 줄이는 것도 건강한 두피를 만드는 생활 습관이다.



Solution 2

헤어 오일링


두피가 건조해지는 겨울부터 환절기까지는 ‘헤어 오일링’을 통해 건조함, 가려움, 각질을 줄일 수 있다. 헤어 오일링은 호호바 오일, 코코넛 오일 등 천연 오일을 사용해 두피를 관리하는 방법인데, 인도 아유르베다에서 유래했다. 방법은 부위를 나눠 두피에 오일을 고르게 도포한다. 롤온 타입 공병에 덜어 사용하면 골고루 바를 수 있다. 손끝으로 마사지를 해준 다음 10분~60분 정도 방치 후 오일을 꼼꼼하게 씻어내면 된다. 두피의 상태에 따라, 모발의 손상도에 따라 효과가 다르기 때문에 이후 두피 컨디션을 체크해가며 시간을 조절하거나 오일을 선택하면 된다. 특히 호호바 오일은 비타민 E를 다량 함유하고 피부 지질과 유사한 성분으로 두피와 모발 손상, 염증 등의 항균 작용에 효과가 좋다. 또한 코코넛 오일에 함유된 천연 항생 물질 라우르산이 두피 건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도 나와 있다.



2403_30_2.jpg

 

Solution 3

셀프 두피 스타일링


평소 머리 감는 습관을 떠올려 보자. 바쁜 아침 시간에 쫓겨 제대로 헹구지 못하거나 말리지 못한 채 나서고 있지는 않은가?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두피의 혈액순환과 열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준다. 이는 모공을 막고 있는 각질과 노폐물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01 미온수로 3분간, 약한 수압으로 두피를 충분히 적셔 불린다. 

02 손바닥에 샴푸를 짜고 거품을 내서 두피에 골고루 도포한다. 

03 가는 빗으로 머리 부위를 나눠 손끝으로 마사지한다. 

04 미온수로 3분 이상 두피까지 꼼꼼하게 헹군다. 

05 드라이기로 두피까지 꼼꼼하게 말린다.


TIP 대부분의 샴푸는 모발의 영양을 더해주는 제품이라 손바닥에서 먼저 거품을 내준 다음 마사지하면 두피에 자극을 줄일 수 있다. 지루성 두피염이 심하다면 두피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물의 온도가 중요한 이유는 너무 뜨거운 물은 모발과 두피의 건조함을 더욱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Solution 4

두피 마사지


두피 마사지는 두피의 열을 떨어뜨리고 혈액순환을 도와 두피를 튼튼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생각날 때마다 지압해 보자.


01 이마 앞머리 양쪽 끝, 두피가 시작되는 부위를 원을 그리며 지압해 주면 앞머리 쪽 혈액순환을 돕는다.

02 양쪽 귀에서 올라오는 머리의 정중앙, 말랑한 정수리 부위를 손끝으로 가볍게 누르면 두피의 열을 떨어뜨리고 정수리 쪽 혈액순환 및 두통에도 도움을 준다.

03 목 뒤 중앙에서 양쪽으로 1~2㎝ 정도 떨어진 오목한 두 지점이 있다. 이 부분을 엄지와 검지로 누르면 머리와 뒷목이 시원해지고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04 두피 마사지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최소한 3일 이상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마사지를 하면서 족욕을 병행하면 몸의 피로를 풀고 마음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커진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4년 03월호
    이번달 전체 기사 보기